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해주세요

[책 리뷰] 특판남이 알려주는 돈 되는 특허 A to Z

 ·  ☕ 3 min read

본 리뷰는 특판남이 알려주는 돈 되는 특허 A to Z 책에 대한 리뷰입니다.

읽은 계기

의외로 해당 책을 읽게 된 계기는 출판사 쪽에 있다. 해당 책의 출판사에서 출간한 Tucker의 Go 언어 프로그래밍 책의 스터디에 참여했었는데, 해당 스터디 당시 저자의 직강 방식이 매우 마음에 들었기 때문에 큰 고민없이 이 책을 통한 특허 스터디에도 참여하게 되었다.

사실 특허에 직접적인 수요가 있어서 읽었다기 보단, 스터디가 진행되니 상식을 좀 더 넓히자는 관점에서 스터디에 참여하게 되었다. 마침 해당 책은 변리사 관점보다는 스타트업의 관점에서 사업과 연계된 특허 이야기를 다룬다고 하는 추천도 있었기에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다.

책의 장점

앞에서 설명했듯, 특허를 변리사 관점보다 사업 관점에서 다뤘기 때문에 특허 지식에 입문하는 관점에서 괜찮은 책이라 생각한다. 아마 변리사가 공부하는 특허 관련 내용은 법학적인 기초를 바탕으로 이야기할텐데, 이 책은 법리적 해석(?)같은 것은 다루지 않고 특허 출원에 필요한 제도 관련 설명만 한다.

물론 이 책만 읽는다고 해서 특허를 모두 아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대략적으로 변리사에게 무슨 일을 맡길 수 있는지, 내가 어디까지 준비해야하는지, 특허를 인생의 업적이 아니라, 사업의 전략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을 배울 수 있다.

책의 단점

이 부분은 다른 사람들에게는 장점일 수도 있다. 하지만 나는 개인적으로 3~5장이 분리되어 다른 책으로 다뤄도 좋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해당 부분은 아이디어 살리기, 구체화, 시제품 제작 부분인데, 상당히 유용한 팁이 들어있다. 이걸 그대로 웹에 올리면 안될 것 같은 생각이 드는 비법같다. (그래서 스터디 로그도 부분적으로만 기록했다.)

그리고 책에서 다루는 특허가 저자 분의 특허 위주의 예시로 설명되어있는데, 다른 예시도 보여주면서 자세히 분석해 보는 부분도 있으면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책을 통해 배운 것

일단 상식을 넓히는 관점에서는 완전히 성공했다. 특허 출원이란 용어도 몰랐던 내가 전체 특허 프로세스를 개략적으로 알게 되고, 안개 속에서 이정표를 발견한 정도의 지식을 얻었다.

그리고 제품의 발명을 위한 구조 뿐만 아니라, UI/UX 관련 특허도 출원이 가능하다는 사실은 이 책을 통해 처음 알았다. 예전에 “밀어서 잠금해제” 관련 특허로 애플이 소송 걸었던 것을 알고 있었지만, 이런 식의 UI/UX 관련 특허가 정말 많다는 것은 이 책의 서론에서 처음 안 사실이다.

기타 이야기

분명 스터디 시작할 때는 10명 가량이었는데, 4주차부터 나만 혼자 참여하게 되어, 저자 분으로부터 1:1 특강을 받았다.

내가 생각하고 있던 발명이나 사업 거리에 대한 자문도 받아볼 수 있었고, 만약 특허 출원이나 사업을 하려면 어떤 전략이 좋을지에 대한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다. 그리고 연락처도 받아서 추후 자문이 필요할 때 연락할 수 있는 인맥도 생겼다.

내가 특허 자체에 관심을 갖고 있지 않았기 때문에 몰랐던 것이지, 비슷한 내용을 다루는 특허 관련 웨비나나 다른 책들도 있다.

특허나 사업에 좀 더 진지하게 고민하게 되면 아래 책들도 읽어봐야겠다.


JaeSang Yoo
글쓴이
JaeSang Yoo
the programmer

 
목차